광고
광고
광고
광고
로고

전라북도, 코로나19 피해 양식어가에 바우처(선불카드) 지원

참돔, 메기 등 15개 품목 양식어가 중 매출액 감소한 어가 지원

송석봉 기자 | 기사입력 2021/04/23 [21:33]

전라북도, 코로나19 피해 양식어가에 바우처(선불카드) 지원

참돔, 메기 등 15개 품목 양식어가 중 매출액 감소한 어가 지원

송석봉 기자 | 입력 : 2021/04/23 [21:33]


[경천뉴스=송석봉 기자] 전라북도는 정부 4차 추가경정예산에 반영된 ‘코로나19 극복 영어지원 바우처사업’을 본격 시행한다.

23일 전북도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양식어가들의 경영 안정을 도모하고자 도내 408어가에 어가당 100만 원 상당의 바우처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.

지원품종으로는 해면 6종(참돔·능성어·감성돔·돌돔·전어·숭어)과 내수면 9종(메기·송어·향어·민물장어·동자개·가물치·쏘가리·잉어·철갑상어) 등 15종이다.

지원대상은 15개 품목을 생산하는 어가 중, 2020년도 매출액이 2019년에 비해 감소한 어가다.

지원을 희망하는 어가는 4월 30일까지 양식장 관할 시·군(읍·면·동)을 방문해 양식업 자격(면허/허가증 등), 경영 실적(입식신고서 등), 매출 또는 소득 감소 서류(소득세 신고서 등) 등을 제출하면 된다.

지원대상으로 확정된 어가에는 5월 17일부터 100만 원의 수협 선불카드(50만원×2매)를 지급한다. 선불카드로는 양식업 경영에 필요한 물품부터 생필품까지 다양한 품목을 구매할 수 있다.

바우처(카드)를 지원받은 어가는 올해 9월 30일까지 선불카드를 전액 사용해야 한다. 이 기간까지 사용하지 않은 잔액은 국고로 귀속된다.

전라북도 관계자는 “바우처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양식어가의 경영 안정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.”라며, “이번 사업을 신속히 집행하는 한편, 수혜대상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.”라고 말했다.
경천뉴스는 단순보도를 지양하며,
차별화된 콘텐츠와 새로운 시도로 여러분의 요구에 부응하도록 노력할 것입니다.
  • 도배방지 이미지

포토
메인사진
성남소방서, ‘소방관님 감사합니다’ 칭찬글 훈훈
1/5